NEWS

제목 융기원, 중소ㆍ중견기업 돕는‘산업기술포럼’개최 관심
글쓴이 운영자
날짜 2015-06-05


최근 융합기술을 통한 중소⋅중견기업의 성장이 창조경제 실현의 중요한열쇠로 손꼽히고 있는 가운데 융기원과 월드클래스300기업협회가 손잡고, 중견기업에 융합기술 노하우를 전파하고 글로벌 히든챔피언으로의 성장을 돕기 위한 포럼을 열어 관심을 받고 있다.


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원장 박태현, 이하 융기원)은 오는 6월 4일(목) 융기원 1층 컨퍼런스룸2에서 월드클래스300기업협회(회장 윤동한, 이하 월드클래스300)와 공동으로 중소⋅중견기업을 위한 ‘산업기술포럼’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날 포럼은 융기원 박태현 원장과 정택동 부원장, 손욱 센터장(기술경영솔루션센터), 월드클래스300의 임종찬 부회장, 한국산업기술진흥원의 오한석 단장(중견기업지원단) 등 주요 관계자 및 중소⋅중견기업인 및 산업기술 분야 연구자, 도내 대학 연구자, 대학생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될 예정이다.


이날 행사는 융기원 박태현 원장의 환영사와 한국산업기술진흥원 오한석 단장의 축사가 예정된 가운데 ▲지능형 무인시스템 기반의 미래산업(발표:융기원 김재환 박사) ▲3D 프린팅의 기술과 적용(발표:홍익대 최성권 교수) ▲R&D 성공에 이르는 길(발표:융기원 손욱 센터장) 등을 주제로 융합기술의 최근 핫이슈와 적용사례 그리고 성공적인 연구방법론에 대한 강연들로 채워질 예정이다.


융기원과 월드클래스300기업협회는 지난해 11월, 중소⋅중견기업이 필요로 하는 산업융합 인재양성과 글로벌 히든챔피언 등 중견기업 육성을 위한 MOU를 체결한 바 있으며, 협력사업의 일환으로 이번 포럼을 처음 개최한다. 앞으로 양 기관은 월드클래스300기업협회의 산업계 네트워크를 연계하여 중소⋅중견기업의 융합기술 경쟁력 제고와 산학연 공동연구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협력사업을 펼칠 계획이다.


한편, 융기원 박태현 원장은 “중소⋅중견기업 육성을 위한 산업융합인재양성과 산학연 공동연구활성화 등은 융기원이 추진하는 중요사업 중 하나이며, 특히 이번 포럼은 든든한 동반자인 월드클래스300기업협회와 함께해 더욱 의미 있다.”고 밝히고 “금번 포럼은 중소⋅중견기업들이 다양한 융합기술의 응용이나 적용방법 등을 이해하고 현업에 적용할 수 있도록 돕기 위한 산학연 협력의 ‘산업기술포럼’이 될 것이며, 중소⋅중견기업을 명실상부한 월드클래스기업으로, 글로벌 히든챔피언으로 육성하여 국가 경제발전에 기여하는 계기로 활용하겠다.”고 언급했다.

 


※ 출처 : 경기도

등록된 내용이 없습니다.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10   경영위기 중소기업의 경영 정상화 지원 운영자 2015-03-25
9   안전사회 확보하고 안전산업도 키운다 운영자 2015-03-25
8   제조업 혁신으로 2024년 수출 1조 달러 달성 운영자 2015-03-25
7   환경부, 유망 환경기업 사업화 지원 신청접수 운영자 2015-03-25
6   경기도, 일자리 우수기업 인증제 참여기업 모집 운영자 2015-03-18
5   한국은행 기준금리를 현재의 2.00%에서 1.75%로 하향.. 운영자 2015-03-13
4   국산 레저선박 해외수출길, 정부가 지원한다 운영자 2015-03-12
3   정부, 국내 기업 해외 인프라 건설 진출 돕는다 운영자 2015-02-23
2   기술창업 및 사업개시단계 운영자 2015-02-16
1   기술창업 준비단계 운영자 2015-02-16
111213141516171819

공지사항

SMBCS NEWS

바로가기 ▶
  • 환율고시
    • USD $ 0
    • EUR € 0
    • JPY ¥ 0
    • CNY 元 0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독막로6길 9 | 전화 : 02-2646-3146 | 팩스 : 02-6499-3146 | 사업자번호 : 743-12-00774

중소기업정책자금종합센터 홈페이지에서 제공하는 모든 자료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받는 저작물로서, 무단으로 복제, 배포할 경우 저작권 침애에 해당합니다.(저작권법 제136조)
“복제, 공연, 공중송신, 전시, 배포, 대여, 2차적 저작물 작성의 방법으로 침해한 자”는 권리자에 대한 피해 규모 등에 상관없이 일률적으로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5천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거나 병과할 수 있도록 되어 있습니다.